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공기업 사장 잇단 사의…'물갈이' 본격화하나

연합뉴스2017-07-23
공기업 사장 잇단 사의…'물갈이' 본격화하나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공기업 수장들이 하나둘씩 잇따라 사의를 표명하면서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공공기관장의 대규모 물갈이가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3일 정부와 공기업에 따르면 직원 채용비리와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박기동 가스안전공사 사장이 이날 사의를 표명하고 24일 정부에 사표를 제출할 예정이다.
박 사장은 12월 임기 만료를 5개월 앞두고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앞서 경제학자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시절 임명된 이승훈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지난 20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 사장은 2015년 7월 취임해 임기가 내년 6월30일까지다.
이 사장과 박 사장은 각각 새 정부출범 이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의 사장 가운데 첫 번째, 두 번째로 자진사퇴한 사례가 됐다.
방산비리 수사를 받아온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전 사장은 지난 20일 이사회에서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
박근혜 정부 초창기인 2013년 5월 KAI의 첫 내부 출신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된 하 전 사장은 박근혜 정부와의 유착 의혹을 남긴 채 회사를 떠났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 중에서도 김학송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지난 7일 전격 사의를 표명하고 물러났다.
자유한국당 3선 정치인 출신의 김 전 사장은 "새 정부가 들어선 만큼 새로운 국정철학에 맞게 도로 정책을 펼 수 있게 하기 위해 물러난다"는 뜻을 밝혔다.

김학송 전 도로공사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같은 최근 공기업 수장들의 잇따른 사퇴는 지난 정권 때 임명된 공기업 사장들에 대한 대대적인 '물갈이'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보통 정권이 바뀌면 정부 부처 장·차관이 일제히 교체되듯이 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들도 줄줄이 옷을 벗고 새로운 사장이 임명되는 것이 관행이었다.
특히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임명되는 등 조각이 마무리단계에 들어선 만큼 이제 본격적으로 공기업 사장들에 대한 '인사 태풍'이 불어닥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박기동 가스공사 사장의 경우 형식은 '자진사퇴'이지만 실상은 직원 채용비리와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을 계기로 물러났다. 하성용 KAI 전 사장도 방산비리 수사로 자리에서 사실상 쫓겨난 셈이다.
이와 관련해 새 정부가 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에 대해 감사원 감사, 검찰 수사 등을 통해 우회적으로 사퇴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은 도로공사 외에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코레일 등 14개사에 달한다. 이번에 공석이 된 한국가스공사와 가스안전공사 이외에 한국감정원의 경우 작년 말 서종대 원장이 물러난 이후 아직 공석이다.
그 외에는 국토부 산하 공기업 사장 중에 정치인 출신은 없다. 다만 작년 3월 임명된 성일환 한국공항공사 사장이 공군 참모총장(대장)을 지낸 군인 출신이다.
정일영(인천국제공항공사), 박상우(한국토지주택공사). 홍순만(코레일), 강영일(한국철도시설공단), 김병수(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박명식(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등은 국토부 관료 출신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하 공기업이 한국전력공사와 가스공사, 석유공사 등 41곳에 달할 정도로 많다.
2014년 11월 취임한 함승희 강원랜드 사장의 경우 검찰을 나와 새천년민주당과 민주당, 친박연대를 거쳐 간 정치인 출신이고, 나머지는 출신 이력이 관료, 교수, 업계 출신으로 다양하다.
국토부 내에서는 조만간 있을 실·국장급 인사와 연계해 산하 공기업 사장 인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산업부도 새 장관이 취임한 만큼 공기업 사장 인사 문제가 수면 위로 부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 부처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장관 진용이 다 짜였고 정부조직개편안도 통과된 만큼, 이제 새 정부와 코드가 맞지 않는 공기업 사장들을 필두로 조만간 대규모 물갈이 인사가 단행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