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모바일 외화 복주머니 서비스' 출시

연합뉴스2017-01-25
신한은행, '모바일 외화 복주머니 서비스' 출시
스마트폰으로 외화를 주고받을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설 명절에 스마트폰을 이용해 외화로 용돈을 줄 수 있고 받은 외화를 보관할 수 있는 '써니뱅크 모바일 외화 복(福)주머니'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본인 명의 휴대전화가 있는 개인이라면 연령 제한 없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모바일에 친숙하지 않은 고령 고객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회원가입 등의 복잡한 절차를 없앴다.
송금인 기준으로 하루 최대 100만원(원화환산 기준)까지 선물할 수 있고, 수취인 기준으로 1인당 최대 1천만원(원화환산 기준)까지 보관할 수 있다.
환전 시 달러, 유로화, 엔화 등 주요 통화는 90%까지 환전 우대율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모바일 뱅킹이 복잡하고 어렵다는 편견을 없애기 위해 젊은 세대는 물론 시니어 고객도 자녀와 손자에게 편리하게 용돈을 보낼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모바일 외화 복주머니 서비스 홍보 이미지[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pseudojm@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