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작년 순이익 1조3천451억원…외환銀 인수 후 최대(종합)

연합뉴스2017-01-24
하나금융 작년 순이익 1조3천451억원…외환銀 인수 후 최대(종합)
가계·중소기업 대출 증가로 이자이익 증가…판관비도 줄어
하나-외환은행 전산 통합 후 시너지 본격화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하나금융그룹이 지난 2012년 외환은행을 인수한 이래로 연간 기준으로 최대 실적을 올렸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으로 1조3천451억원을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47.9%(4천354억원) 증가한 수치다.
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고, 이에 따른 이자이익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판매 관리비 등 비용도 줄었다.
다만 4분기에는 일회성 비용 증가로 3분기(4천501억원)보다 순이익이 크게 줄어든 1천50억원에 그쳤다.
특별퇴직에 의한 퇴직급여 2천310억원과 환율상승에 따른 환산 손실 1천417억원 등 3천727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 2012년 달성한 1조1천504억원을 뛰어넘는 최대 실적 실적을 올리면서 하나금융의 자본과 자산 적정성도 상승했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추정치는 14.26%로 전년 말(13.31%)보다 0.95%포인트 올랐다.
보통주 자본비율 추정치도 전년 말보다 1.94%포인트 오른 11.73%를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92%, 연체율은 0.5%로 전년 말 대비 각각 0.35%포인트, 0.18%포인트 올랐다.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은 누적기준으로 9천21억원으로 전년 말 누적 대비 21.4%(3천461억원) 줄었다.
이자이익은 전년 말보다 2.3%(1천31억원) 증가한 4조6천420억원을 올렸다.
판매와 일반관리비는 전년 말 대비 10%(4천540억원) 줄었다.
신탁자산을 포함한 총자산은 436조7천31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29조350억원 늘었다.
주력 계열사인 KEB하나은행은 4분기 1천263억원을 포함해 작년 연결기준 1조3천87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핵심 저금리성 예금이 전년 말보다 15.1%(6조1천억원) 늘어난 데다 중소기업대출과 가계대출이 전년 말 대비 6.4%(4조원), 8.4%(7조4천억원) 증가한 영향이 컸다.
BIS 자기자본비율 추정치는 16.79%로 전년 말(14.65%)보다 2.14%포인트 상승했다. 보통주 자본비율 추정치도 전년 말보다 2.53%포인트 상승한 13.9%다.
고정이하여신은 전년 말 대비 30.0%(7천580억원) 감소했다. 이에 따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84%로 전년 말보다 0.37%포인트 개선됐다.
전체 연체율은 0.39%다. 가계연체율(0.16%)이 기업연체율(0.60%)보다 높다.
신탁을 포함한 하나은행의 총자산은 355조2천억원이다.
계열사 가운데는 하나카드가 전년 말보다 647% 증가한 75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으나 하나금융투자는 전년 말 대비 순이익이 33.3% 감소한 866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2016년도 성공적인 은행 전산통합 이후 통합 시너지 효과가 본격적으로 발휘되면서 거둔 성과"라고 말했다.
buff27@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