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자산 선호' 채권거래 하루 13조…1년새 83%↑

연합뉴스2017-01-05
'안전자산 선호' 채권거래 하루 13조…1년새 83%↑
글로벌경기불황·시장조성 인센티브 채권거래 부추겨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지난해 한국거래소 채권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량이 13조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10조원대에 진입했다.
한국거래소 채권시장의 지난해 일평균 거래량은 13조90억원으로 2015년의 7조1천70억원보다 83% 증가했다.
5일 거래소에 따르면 채권시장 일평균 거래량은 2010년 2조3천270억원, 2011년 3조2천870억원, 2012년 5조4천490억원, 2013년 5조3천150억원, 2014년 5조6천50억원 등으로 꾸준히 증가해왔고 지난해 특히 큰 폭으로 성장했다.
글로벌 금융 불안으로 무엇보다 안전자산 수요가 늘었고, 시장조성 기여도에 따라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성과연동형 시장조성제도'의 도입 2년차에 접어들며 안착한 것이 장내 채권거래 증가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거래 당사자들이 직접 협상을 통해 매매를 체결하는 '협의상대매매' 도입, 호가가격 단위 세분화, 스트립채권(원금과 이자가 분리돼 거래되는 채권) 실시간 시장조성 등 시장편의를 높이고자 다양한 제도를 도입한 것도 주효했다.
장내 채권시장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채권은 국채로 전체 거래량의 97.6%를 차지했다.
소액채권이나 환매조건부채권(레포·REPO) 시장의 유동성도 지속해서 개선됐으며 특히 지난해 레포 거래량은 2천609억원으로 전년보다 159.6% 증가했다.
국채 금리는 작년 3분기 1.401%로 하락했다가 미국 금리인상과 국내외 재정확대에 대한 기대로 4분기 2.058%로 반등했다.
류인욱 거래소 채권시장부장은 "올해도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대비하고 시장조성 기능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한편으로 회사채·금융채 등 거래 활성화, 신규 채권플랫폼 구축, 레포·스트립 거래 활성화 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