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ㆍ현대카드, 해외송금 플랫폼 공동 개발

연합뉴스2017-01-23
신한銀ㆍ현대카드, 해외송금 플랫폼 공동 개발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신한은행이 현대카드와 손잡고 해외 송금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신한은행과 현대카드는 23일 영국의 글로벌 핀테크기업 커렌시클라우드(Currency cloud)와 해외송금 플랫폼 제휴를 위한 공동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핀테크 외화이체 모델을 활용해 급증하는 소액 해외송금 시장의 고객을 확보하고 디지털 트렌드를 선도하고자 체결됐다.
앞으로 개발할 예정인 해외송금 플랫폼은 현대카드와 커렌시클라우드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신한은행의 송금 노하우와 관리기법이 적용된다.
특히 2천달러 이하 해외송금 수요가 많은 고객에겐 낮은 수수료가 적용하고, 영업점 방문이나 거래외국환은행을 지정하지 않아도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외화 송금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3사가 공동 개발하는 이번 플랫폼은 핀테크 시장을 선도하는 미래지향적 해외송금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최대 만족을 줄 수 있는 획기적인 송금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