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증권 민원·분쟁 64% 감소

연합뉴스2017-01-23
작년 증권 민원·분쟁 64% 감소
온라인·고령자 민원은 늘어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지난해 증권·선물업계에서 전체 민원·분쟁은 큰 폭으로 줄었다.
하지만, 온라인 매체 관련 분쟁은 증가하고 민원 신청인의 연령대도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전체 회원사 56곳 가운데 34곳을 상대로 모두 1천587건의 금융투자 관련 민원·분쟁이 발생했다.
이는 전년도인 2015년의 4천435건보다 64.2% 감소한 것이다.
2013년 동양[001520] 사태나 2015년 대량 전산장애 등 단일 쟁점을 둘러싼 대량 민원이 지난해에는 발생하지 않았던 덕이다.
대량 민원을 제외한 건수만 놓고 비교해도 전년 대비 11.6%가 감소해 2012년(1천620건) 이후 가장 적었다.
유형별로는 간접상품(453건) 관련 민원·분쟁이 전체의 28.5%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전산장애(216건·13.6%), 부당권유(93건·5.9%) 순으로 나타났다.
거래소는 "업계의 내부 통제 강화로 부당권유와 임의매매(66건) 등 전형적 유형의 민원·분쟁이 전년 대비 각각 79.9%·30.5%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민원·분쟁 평균 청구 금액은 3천790만원이었다. 이 금액은 2013년 5천200만원, 2014년 4천800만원, 2015년 4천600만원 등으로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전체적인 민원·분쟁은 잦아든 데에 비해 신청인의 평균연령은 2015년 49.7세에서 작년 58.1세로 크게 올라갔다.
또한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이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 온라인 매체와 관련한 민원이 차지하는 비율도 꾸준히 증가세다.
HTS 관련 민원·분쟁의 경우 2015년 15.9%에서 작년 18.1%로, 같은 기간 MTS 관련은 2.6%에서 3.1%로 높아졌다.
거래소는 "온라인 매체를 이용한 거래의 증가로 관련 민원·분쟁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또한 온라인 매체 사용이 미숙해 금융투자 회사 직원에게 주문을 위탁하는 고령 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