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 올해 트렌드는 간편심사·질병보장 강화"

연합뉴스2017-01-23

"생명보험 올해 트렌드는 간편심사·질병보장 강화"
생보협회 "생활습관·건강상태에 따라 보장 차별화 상품 나올 것"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최근 고령화로 의료비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생명보험업계가 간편심사를 늘리고 질병 보장을 강화하는 상품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생명보험협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생명보험 상품 뉴 트렌드 자료를 23일 발표했다.
생보협회는 올해 추세로 간편심사와 건강집중 보험을 꼽았다.
간편심사는 5년 내 암진단 또는 암치료, 2년 내 입원 또는 수술, 3개월 내 의사의 입원·수술 등 검사소견의 여부만을 따지는 심사다.
주로 보험 가입을 하지 못하는 노인과 유병자를 대상으로 한 간편심사 보험이 최근 연달아 출시되고 있다.
또 생보사들은 사망보험금을 줄이는 대신 주요 질병에 대한 진단금이나 노후 생활자금을 보장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중대질병(CI)이 아닌 일반질병(GI)으로 지급 여건을 완화하는 보험상품이 그 사례다.
생보협회는 경기불황에 따른 저해지환급·변액상품을 새 트렌드로 소개하기도 했다.
저해지환급상품은 동일한 보장을 하되 해지에 따른 환급금을 줄이는 만큼 보험료를 낮춘 상품이다.
또 투자수익률 실적과 상관없이 기존 생활자금의 보장을 받을 수 있게 최저보증옵션이 붙은 변액보험도 최근 부상하고 있다.
생보협회는 마지막으로 사후 치료(Cure)에서 건강관리(Care)로 전환을 생명보험의 새 트렌드로 지적했다.
보험사가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계약자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보험사는 손해율을 개선하는 일거양득의 꾀한다는 것이다.
생보협회는 웨어러블 기기와 연동해 생활습관 및 건강상태에 따라 보장을 차별화하는 보험상품이 개발될 것으로 예상했다.
pseudojm@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