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이재용, 반도체·디스플레이 대규모 투자 '옥중 결정'

연합뉴스2017-07-04
이재용, 반도체·디스플레이 대규모 투자 '옥중 결정'
평택 반도체라인 출하식 앞서 임원 보고 받고 지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4일 경기도 평택 반도체 생산라인 본격 가동을 발표하면서 동시에 내놓은 대규모 추가 투자 계획은 이재용 부회장이 옥중에서 결정을 내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재계 및 반도체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 중인 이 부회장은 최근 회사 임원으로부터 평택 반도체라인 출하식 일정과 올해 하반기 사업계획 등에 대해 보고받았다.
특히 새 정부가 재계에 협력을 요청하고 있는 국내 일자리 창출 및 경기 활성화와 관련해 다양한 방안을 보고받은 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부문의 추가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이날 출하식을 가진 평택 반도체 생산라인에 대한 증설에 곧바로 나선다는 계획을 내놨다. 기존 투자금액을 포함해 오는 2021년까지 무려 30조원에 달하는 규모다.
이와 함께 화성사업장에도 6조원을 투자해 최적화된 신규 반도체 생산라인을 갖추기로 했으며, 중국 시안(西安) 공장에도 반도체 라인 추가 건설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충남 아산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신규단지 인프라 건설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속 직후 일부 임직원, 가족 등과 면회한 뒤 최근에는 변호인 외에는 거의 만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 회장이 이처럼 '옥중 투자 결정'을 내린 것은 글로벌 IT 시장의 치열한 경쟁 상황 등을 감안한 것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최근 반도체 시장 '슈퍼호황'으로 2분기 실적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총수 공백' 장기화로 인해 투자가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는 것이다.
삼성 관계자는 "오랜 총수 부재 상황으로 인해 적시에 이뤄져야 할 투자 관련 의사결정이 제때 이뤄지지 않고 있어 앞으로 3~5년 뒤가 걱정되는 상황"이라면서 "과거 총수 구속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다른 대기업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human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