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조용병 신한은행장

연합뉴스2017-01-19
차기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조용병 신한은행장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국내 최대 금융지주사인 신한금융지주를 이끌어 갈 차기 회장에 조용병 신한은행장이 내정됐다.
신한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19일 회장 후보들에 대한 면접을 진행하고 조 행장을 최종 단독 후보로 낙점했다.
그는 오는 20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의결을 거쳐 차기 회장 내정자가 된다.
이후 3월로 예정된 신한금융 정기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확정되고, 이튿날부터 3년의 임기가 시작된다.
조 행장은 1957년생으로 대전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신한은행에 입행한 그는 영업지점을 거쳐 인사부장과 기획부장, 강남 종합금융센터장을 지냈다. 이후 뉴욕지점장으로 발령 난 그는 글로벌사업그룹, 경영지원그룹에서 전무를 역임하고 2011년 리테일부문장과 영업추진그룹 부행장을 담당했다.
2013년에는 계열사인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장을 지낸 뒤 2015년부터 신한은행을 이끌었다.
30년 넘게 은행에서 한 우물을 파 온 조 행장은 인사와 기획, 영업, 글로벌 분야를 두루 거쳤다.
그는 자신을 신한의 '조(용한) 용병'이라고 소개할 정도로 다양한 일선 업무를 경험했다.
그러한 경험은 그가 행장이 돼 신한은행을 리딩뱅크로 이끄는 데 큰 힘이 됐다.
써니뱅크 출범과 스마트 근무제 도입, 무엇보다 저금리 기조 속에 은행의 당기순이익을 안정적으로 내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경영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을 진두지휘하던 조 행장이 신한은행장으로 깜짝 발탁되면서부터 그는 일찌감치 '포스트 한동우'의 유력 후보로 점쳐졌다.
당시 조 행장이 신한은행장이 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신한 사태를 겪은 한동우 회장이 특정 계파로 분류되지 않는 조 행장이 중립 인사라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는 게 신한금융 안팎의 전언이다.
신한금융의 대표적 '중립 인사'로 평가받는 조 행장은 조직의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온화한 성품을 바탕으로 후배들 사이에서도 신망이 두텁다.
유머감각을 갖춘 화법으로 후배들에게 격 없이 다가가 수시로 의사소통을 해 온 것 역시 그의 강점 중 하나다.
신한금융 고위 관계자는 "그동안 은행에서 보여준 성실성과 추진력만으로도 그 자리에 오를 능력이 충분한 분"이라며 "신한이 원펌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하여줄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