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은행장 "신한 문화 가장 중요"

연합뉴스2017-01-19
조용병 신한은행장 "신한 문화 가장 중요"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 중 한 명인 조용병 신한은행장이 신한 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 행장은 19일 신한금융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면접에 참석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신한금융의 미래를 위해 신한 문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과의 리턴 매치에 대해서는 "그간 지주회사 체제 아래서 사외이사 분들이 현명하게 이 상황에 맞는 사람을 선발해 왔다"며 "이번에도 경쟁이라기보단 그런 차원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선을 다해 그간 가지고 있었던 생각을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행장은 그간 금융권 안팎에서 가장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로 언급돼왔다.
신한금융의 주력 계열사인 은행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온 데다 조직 내에서 특정 계파로 분류되는 않는 대표적인 중립 인사로 손꼽히며 '포스트 한동우'로 자리매김 해 왔다.
이날 후보 면접에 앞서 신한금융 회추위원장도 신한사태를 떠올리며 한 번의 아픔이 있었던 만큼 안정적인 경영 승계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한 회장(1948년생)과 유력 후보들이 10년 가까운 연배가 차이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큰 세대차이는 없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날 조 행장은 후보군 중 마지막으로 면접에 임했다.
신한금융 회추위는 조 행장의 면접이 마무리되는 대로 추가 논의를 거쳐 단수의 회장 후보를 낙점할 계획이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