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銀, 퇴직지점장 재채용·40대 지점장 발탁인사

연합뉴스2017-01-19

KEB하나銀, 퇴직지점장 재채용·40대 지점장 발탁인사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KEB하나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퇴직한 지점장을 재채용해 성과급을 50%로 확대하고, 40대 팀장을 지점장으로 발탁하는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KEB하나은행은 19일 1천199명의 직원 이동 인사를 한번에 마무리하는 2017년 상반기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이번 인사에서 퇴직한 성과 우수지점장 4명을 지점장으로 재채용했다.
퇴직한 직원을 정직원으로 다시 채용하는 경우는 은행권에서 처음이다.
이들에게는 기존 현직 지점장에게 적용되던 약 15%의 성과급 비율을 50% 이상 확대하는 성과급제도를 적용한다.
퇴직지점장 재채용은 성과주의 강화의 일환으로 능력에 따른 보상을 통해 현직 지점장의 동기부여 및 조직에 대한 긴장감을 불어넣기 위한 것이다.
KEB하나은행은 앞으로 재채용비율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방침이며, 재채용된 퇴직지점장 중 성과우수자는 임원으로도 승진시킬 예정이다.
이와 함께 KEB하나은행은 40대 젊은 팀장을 지점장을 대거 발탁, 젊은 조직으로의 분위기 쇄신을 도모했다.
이번 인사에서 새롭게 보임된 지점장 58명 중 40대의 지점장이 총 24명으로 약 41%를 차지한다. 또 전체 신임지점장 58명중 여성 지점장이 9명(약 15%)에 달하는 점도 눈에 띈다.
KEB하나은행도 이번 인사를 통해 영업점간 협업 강화 및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허브 앤 스포크(Hub&Spoke) 방식을 도입했다. 허브는 바퀴, 스포크는 바퀴살이란 의미로 허브 센터와 스포크 영업점으로 구성된 클러스터를 구축해 영업점 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협업모델이다. 앞서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NH농협은행도 이 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KEB하나은행은 효율적인 허브 앤 스포크 시스템 운영을 위해 허브 영업점의 시니어(Senior) 지점장에게 하위 스포크 영업점 지점장에 대한 인사권한을 부여하는 등 현장 영업강화에 주력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상반기 중 본부 인력 150명을 영업점으로 이동 배치해 영업을 강화하고 구 하나·외환 직원 221명을 교차발령 내는 등 화학적 통합도 힘썼다"고 말했다.
hj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