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영구 "은행 계속 존재해야 할지 답할 상황 직면"(종합)

연합뉴스2017-01-18

하영구 "은행 계속 존재해야 할지 답할 상황 직면"(종합)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이 은행의 존재 자체에 대한 의문을 던지며 생존에 대한 경각심을 나타냈다.
하 회장은 18일 을지로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신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은행업은 계속 필요하지만 은행이 계속 존재할 것이냐는 근본적 질문에 답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이후 자국우선주의와 보호주의의 강화, 브렉시트, 중국의 기업부채 문제 등이 세계경제는 물론 지정학적 불확실성까지 가중시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대내적으로도 탄핵정국 속 정치적 리더쉽 부재 등으로 '우리경제를 둘러싼 주변여건은 불확실하다'는 사실만을 확실하게 이야기 할 수 있을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국내 은행산업은 지난해에도 순이자마진(NIM)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수익성은 여전히 전 세계 최하위 수준"이라며 은행이 생존을 위해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도모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은행은 저수익 구조의 타개와 미래 성장동력의 확보라는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금융환경의 불확실성에 대비한 철저한 리스크 관리가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시대에는 고객 서비스, 업무 프로세스, 대고객 채널 등에 있어 핀테크와의 공생과 공유를 통해 고효율의 새로운 은행의 모델로 탈바꿈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신성장동력의 확보를 위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새로운 금융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신탁, 자산관리 등 업무를 강화해 수익구조를 자본효율성이 높은 분야로 다변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하 회장은 "은행은 대출자산에 대한 과당경쟁에서 벗어나 ROE 중심의 내실있는 가치경영이 필요한 시기"라며 "호봉제에서 벗어나 노력과 성과에 따라 보상받는 합리적 성과주의 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은행권의 성과연봉제 도입과 관련, 하 회장은 정권교체 등 정치적 문제와는 관련 없다고 못박았다.
그는 "청년실업과 노동의 양극화 등 한국 경제 문제점의 근본을 찾아보면 결국 호봉제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4차 산업시대 자칫하다간 은행에 저효율적인 업무만 남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생존 문제를 위한 해결책이지 정권교체로 성과주의 도입 움직임 자체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은행들이 이사회에서 성과연봉제 도입을 의결하면서 2018년 도입을 전제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시기에 맞춰 새로운 평가시스템을 마련하지 않을까 본다"고 덧붙였다.
K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은행 출범에 대해서는 상당히 고무적으로 내다봤다.
하 회장은 "조만간 K뱅크를 새로운 회원사로 받아들이는 것을 계기로 은행권의 기존 관행들이 4차 산업시대에 맞도록 개혁되는데 촉매제 역할을 하게될 것"이라며 "은행법 개정 등 규제 활성화에도 은행연합회가 적극 나서주겠다"고 말했다.
가계부채와 관련해선 정부 재원을 추가 투입하는 등의 방법으로 다중채무자 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신성환 금융연구원장은 "돈을 빌리면 갚아야 한다는 게 큰 원칙이지만 정말 어려운 사람이 있으면 도와줘야 한다"며 "정부가 은행 등 금융회사의 의사결정이 개입하기 보다는 정부 재원을 투입해 해결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hj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