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대출 금리 연초부터 상승, 최고 연 5% 육박…서민들 '한숨'

연합뉴스2017-01-17
주택대출 금리 연초부터 상승, 최고 연 5% 육박…서민들 '한숨'
4대 은행 주택담보대출 이자 들썩…변동·고정 금리 모두 올라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신년부터 들썩이고 있다.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대출 모두 올랐다.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 등 4대 시중은행의 코픽스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저를 기준으로 평균 연 3.17%다.
이는 자동이체, 주거래계좌 등록 등 6~7개의 우대조건을 모두 충족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최저 금리다.
우대금리를 하나도 받지 못했을 경우에는 평균 연 4.42%까지 대출이자가 치솟았다. 일부 은행은 연 4.6%까지 상승했다.
신용등급이 비교적 높고 우대금리를 전혀 받지 않는다면 이제 연 5% 가까운 대출이자를 내야 한다는 얘기다.
12월 신규 코픽스 금리가 시장에 반영된 17일부터 시중은행들은 모두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05~0.13%포인트(p) 올렸다.
신한은행의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이자는 연 3.31%로, 4대 은행 가운데 가장 높다. 연초보다 0.05%포인트 올랐다.
KB국민은행은 3.20%로 연초보다 0.13%포인트 올렸다. 하나은행과 우리은행[000030]은 각각 0.05%포인트씩 올렸다. 하나은행은 17일 기준 연 3.11%, 우리은행은 연 3.06%다.
고정금리인 5년 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의 4대 은행 평균 대출금리는 연 3.44~4.57%에 형성돼 있다.

[연합뉴스 TV 제공]

국민은행이 시중은행 가운데 혼합형 고정금리 상품의 대출이자가 가장 높다.
17일에 0.07%포인트씩 올려 대출금리는 연 3.48~4.78%에 달한다. 국민은행은 시중은행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규모가 가장 크다.
신한은행(3.46~4.57%), 하나은행(3.46~4.54%), 우리은행(3.37~4.37%) 순으로 혼합형 금리가 높게 형성돼 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상승한 건 코픽스 금리와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금융채 등이 올라서다.
주택담보대출에 바로 영향을 미치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는 지난해 9월부터 넉 달 연속 상승했다.
시장금리 변동을 서서히 반영하는 잔액기준 코픽스는 작년 12월을 기준으로 5년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이달 들어 시장금리 상승세가 다소 주춤한 상황이지만 미국의 금리 인상, 트럼프 행정부 출범 등으로 시장금리가 다시 뛸 수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김수정 연구원은 "작년 말까지 시장금리가 급등했으나 최근에는 조정을 받는 중"이라며 "향후 미국의 금리 인상에 따라 시장금리가 움직여 국내 대출금리도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국내 경기가 좋지 않아 상승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buff27@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