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미래에셋대우, 신인사제도 도입 놓고 '진통'

연합뉴스2017-01-17

'통합' 미래에셋대우, 신인사제도 도입 놓고 '진통'
대우증권 출신 직원들 "상대적 박탈감 감내 수준 넘어"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미래에셋대우[006800]가 통합 과정에서 옛 대우증권 직원들의 반발로 갈등을 빚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노동조합은 17일 성명을 통해 "최근 회사가 추진하는 일방적인 정책에 따른 옛 대우증권 직원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시정을 요구했다.
노조는 "사측은 신인사제도를 받아들여야 작년 임금인상 분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사측은 이런 인사제도를 도입한 미래에셋증권 직원들의 임금만 인상하는 비상식적인 정책을 당장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또 "사측이 옛 대우증권의 노사 합의로 도입된 영업직원 영업비용 지원제, 프라이빗뱅커(PB)팀장 수당, 사내 동호회 지원비 등을 일방적으로 폐지했다"며 "호칭을 구분해 업무직 직원들을 차별하는 정책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사측이 이런 조치를 시정하지 않으면 집회, 지방노동위원회 제소, 각종 수당 지급요구 소송 등 다양한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이에 대해 "신인사제도의 핵심 요소는 성과연봉제로 옛 대우증권이 이미 시행하는 제도"라며 "새 제도는 임금 상·하한 변동폭은 유지하되 고과에 따른 상승 변동폭만 확대하고자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측 관계자는 "노조는 회사와 사전 협의 없이 신인사제도, 임금인상, 단체협약, 합병 위로금을 포함하는 패키지 타결을 주장해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며 "영업비용 지원제와 PB팀장 수당, 사내 동호회 지원 등은 임금협상이나 단체협약과 같은 노조 합의사항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업무직과 일반직 직원의 호칭을 구분한 데 대해 "기존 업무직 호칭을 '사원'에서 '주임' 또는 '대리'로 변경한 것은 직원들이 자존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hyunmin623@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