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비리혐의 이장호 전 부산은행장 내일 소환

연합뉴스2017-01-17

엘시티 비리혐의 이장호 전 부산은행장 내일 소환
檢 "수상한 뭉칫돈 거래 정황"…특혜성 대출 개입 여부도 조사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핵심 인물인 이영복 회장과 수상한 돈거래를 한 혐의를 받는 이장호(70) 전 부산은행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이 전 행장에게 18일 오전 9시 30분까지 검찰로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17일 밝혔다.

부산 검찰 깃발
검찰은 전직 부산은행장인 이 씨가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 이영복(67·구속기소) 회장에게 거액을 빌려주고 되돌려 받는 과정에서 통상적인 이자라고 보기 어려운 뭉칫돈이 오간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회장이 엘시티 시행사 측에 특혜성 대출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이 전 행장에게 청탁하면서 뭉칫돈을 건넨 것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
부산은행의 지주사인 BNK금융그룹은 2015년 1월 엘시티 시행사에 '브릿지론' 명목으로 3천800억 원을 대출해줬다.
당시 엘시티 시행사는 군인공제회로부터 빌린 3천450억 원의 이자도 갚지 못할 정도로 경영이 어려운 상태여서 특혜성 대출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이 회장은 부산은행에서 빌린 3천800억원으로 군인공제회 대여금을 갚았다.

BNK금융그룹 부산은행 사옥[BNK금융그룹 제공]
BNK금융그룹은 15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된 대주단이 2015년 9월 엘시티 시행사에 1조7천800억원대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해주는 데도 앞장섰다.
BNK금융그룹은 2015년 계열사인 부산은행 8천500억원, 경남은행 2천500억원, BNK캐피탈 500억원 등 총 1조1천500억원 규모의 PF약정을 엘시티 시행사와 맺었다.
이는 15개 금융기관이 참여한 1조7천800억원 규모의 PF 약정 중 64.6%에 달하는 대출을 BNK금융그룹 계열사들이 책임지는 것이다.

이장호 전 부산은행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 금융권에서는 검찰이 이 전 행장의 계좌를 압수수색 해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엘시티 사업과는 무관하지만, 범죄 혐의가 있는 수상한 자금 흐름 몇 건을 포착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이 씨는 2006∼2012년 부산은행장, 2011∼2013년 BNK금융그룹의 전신인 ㈜BS금융지주 회장, 2013∼2015년 ㈜BS금융지주 고문을 지냈다.
검찰은 이달 4일 이 전 행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osh998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