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캄보디아 근로자들, 작년 본국에 3천억원 송금

연합뉴스2017-01-16

국내 캄보디아 근로자들, 작년 본국에 3천억원 송금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한국에 체류하는 캄보디아 근로자들이 지난해 고국에 보낸 송금액이 2억6천만 달러(약 3천56억 원)에 달했다고 16일 현지 일간 '프놈펜 포스트'가 보도했다.
이 신문은 캄보디아 노동부 발표를 인용해 "한국에 나가 있는 우리나라 근로자는 총 4만4천229명이며, 2016년 한해에만 7천371명이 출국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한국 거주 캄보디아 근로자들의 월 평균 임금은 1천200달러(약 141만 원)다.
2012년 8천만 달러(약 943억 원)였던 송금액은 2014년 훈센 총리 방한 이후 노동 쿼터가 늘어나면서 3배로 껑충 뛰었다.
송금 경로는 일반적인 금융서비스 대신 지인의 도움을 받거나 환치기 등 비공식적인 거래수단을 주로 이용한다고 이 신문은 밝혔다. 일반 시중은행에서 송금할 경우 수수료가 송금액의 4∼5%로 높고, 현지에서 출금하는데도 최소 2∼3일 이상 걸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캄보디아 노동부의 헹 수어 대변인은 "한국에서 일하는 우리 근로자들의 수가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더 많은 송금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ghwa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