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우리은행장에 이광구ㆍ이동건 등 11명 도전(상보)

연합뉴스2017-01-11
차기 우리은행장에 이광구ㆍ이동건 등 11명 도전(상보)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이광구 우리은행장을 포함한 11명이 차기 우리은행장에 도전했다.
11일 오후 12시 마감된 우리은행 은행장 공모에 총 11명이 지원서를 제출했다.
지원자 중 현직에 있는 인사는 이광구 우리은행장과 이동건 우리은행 영업지원그룹장뿐이다.
나머지 9명은 최근 5년래 우리은행 또는 우리금융지주, 계열사에 몸담았던 인사다.
김병효 전 우리프라이빗에쿼티 사장과 김승규 전 우리금융지주 부사장, 김양진 전 우리은행 수석부행장, 오순명 전 우리모기지 사장이 지원서를 냈다.
윤상구 전 우리금융지주 전무와 이경희 전 우리펀드서비스 사장, 이병재 전 우리파이낸셜 사장, 이영태 전 우리금융저축은행 은행장, 조용흥 전 우리아메리카은행 은행장 등도 도전했다.
우리은행 임원추천위원회는 서류심사와 외부 전문기관 평판조회, 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후보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현재 임추위가 제시한 차기 행장 선정 기준은 ▲경영성과 등 업적 ▲금융인으로서의 도덕성 ▲합병 이후 조직의 화합을 이끈 리더십 ▲대관과 같은 사회성 ▲우리은행 발전에 대한 미래비전 등이다.
금융권 안팎에선 현직에 있는 이광구 행장의 연임 가능성을 가장 높게 점치고 있다.
정부와 우리은행이 16년간 품어온 숙원사업인 민영화에 성공한 만큼 사실상 임추위가 제시한 기준 중 유일한 정량평가 요소인 경영성과 면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을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이동건 우리은행 영업지원그룹장과 김병효 전 우리프라이빗에쿼티 사장, 김승규 전 우리금융지주 부사장도 유력한 후보군이다.
이들 세 명의 후보는 모두 한일은행 출신으로 상업은행 출신인 이광구 행장의 대항마가 될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광구 행장을 포함해 최근 우리은행장이 모두 상업은행 출신인만큼 내부에선 한일은행 출신이 행장이 돼야 한다는 기류도 존재하고 있어서다.
임추위는 내주 안으로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진행한 평판조회 결과가 나오는대로 논의를 거쳐 숏리스트를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미국 증시 상장사인 우리은행은 관련 규정에 따라 정기주주총회일 3주 전인 3월 3일까지는 최종 후보자를 확정해야 한다.
단독 후보로 추천된 차기 우리은행장은 오는 3월 24일 열릴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