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블록체인 활용한 금융권 '시범서비스' 나온다

연합뉴스2017-01-10

연내 블록체인 활용한 금융권 '시범서비스' 나온다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올해 안에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금융권의 파일럿(시범) 서비스가 나올 예정이다.
여러 증권사를 통해 거래할 때도 한꺼번에 로그인·본인인증을 할 수 있는 서비스 등이 논의된다.
금융위원회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핀테크 발전 협의회' 2차 회의를 열어 블록체인 컨소시엄 참가 기관 및 전문가들과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고자 금융권이 지난해 12월 공동으로 구성한 컨소시엄에는 16개 은행, 25개 증권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올해 상반기 중 공동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연내 파일럿(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디지털 공공 거래장부'로도 불리는 블록체인은 P2P(Peer-to-Peer) 네트워크를 통해 거래 참가자들이 거래 내용을 함께 기록·관리해나가는 시스템을 뜻한다.
새로운 거래가 일어날 때마다 블록(block)이 만들어지고, 이 내용을 거래 참가자들이 승인하면 기존 장부에 사슬(chain)처럼 연결되기 때문에 '블록체인'이라고 부른다.
거래 내용을 중앙서버에 집중시키지 않고 분산 저장하면 신뢰성·안전성을 크게 높일 수 있어 금융권에서 블록체인 도입이 가장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다.
해외 주요 은행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무역거래에 활용하거나 전자수표 발행에 적용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다.
국내 금융회사에선 은행에서 금 거래 때 보증서를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서비스, 모바일카드를 쓸 때 간편하게 본인인증을 하는 서비스 등을 개발해 서비스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작년 11월 오픈한 스타트업 전용시장(KSM)의 거래플랫폼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다.
블록체인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은행들은 고객이 외국환 지정거래은행을 변경할 때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간편하게 처리하는 방안을 연구할 계획이다. 지금은 복잡한 서류 발송과 확인 과정을 거쳐야 외국환 지정거래은행을 바꿀 수 있다.
금융투자업권은 고객이 여러 증권사와 거래할 때 번거롭게 각각 로그인과 인증절차를 거쳐야 하는 문제를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통합 관리하는 방안을 연구하기로 했다.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은 "정부가 블록체인 협의회를 통해 컨소시엄 운영 과정에서 제기되는 애로 사항을 해소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정부도 블록체인 기술이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임을 깊이 인식하고 다양한 정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부위원장은 "특히 금융 분야가 블록체인 기술을 한발 앞서 수용해 변화와 혁신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