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충남 예산에 '수소차 부품평가센터' 건립…2019년 준공

연합뉴스2017-04-25

충남 예산에 '수소차 부품평가센터' 건립…2019년 준공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수소연료전지차 부품 산업을 자동차 분야 차기 먹거리로 꼽는 충남도가 예산에 '수소차 부품시험 평가센터'를 건립한다.
수소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충남도에 따르면 예산군 예산읍 2만2천㎡의 터에 건립되는 수소차 부품시험평가센터는 10여명의 연구진이 상주하며 자동차 부품 업체 기술 개발과 부품시험 평가 지원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도는 오는 6월 수소차 부품센터 건립에 착수해 2019년 상반기에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266억원이 투입되는 이 시설에는 수소 공급 장치와 함께 시료 보관 및 시험 준비실 등이 들어서고, 시험 평가 관련 고가의 연구 장비 9종도 설치된다.
예산에서는 '자동차 의장·전장 고감성 시스템 개발 육성사업'과 '자동차 주행안전 동력전달 핵심부품 개발사업' 등이 추진되고 있어 수소차 부품센터가 건립되면 자동차 부품 산업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생산유발 1천558억원, 부가가치 유발 661억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도는 밝혔다.
도는 지난해 수소연료전지차 부품 산업 생산기지 조성 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됨에 따라 2021년까지 국비 349억원 등 모두 708억원을 투입하는 이 사업에 착수했다.
도 관계자는 "예산군이 3만9천㎡의 터를 제공하는 등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장비 구축 및 센터 건립에 투자했다"며 "이로 인해 올해 착공할 수소차 부품시험평가센터 건립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은 완성차 업체 2곳과 부품업체 1천62곳을 비롯해 정보기술(IT)·철강·화학 등 자동차 전후방산업, 자동차 관련 대학 등 자동차 산업 역량이 높아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지로 꼽힌다.
jkha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