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남도, 고용위기지역·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연장 건의

연합뉴스2020-11-18

경남도, 고용위기지역·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연장 건의

경남도,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연장 건의[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 연장 등 도정 현안을 건의했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이날 박종원 경제부지사가 고용노동부 권기섭 고용정책실장을 만나 이같이 건의했다고 전했다.
박 부지사는 "경남은 고용위기지역과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에 따른 정부 지원을 통해 조선업 회복의 기반을 마련해 왔으나, 올해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발생으로 내년 연말까지 대규모 유휴인력 발생이 우려된다"고 건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내년 하반기에는 조선업 수주가 개선되고, 그간 수주한 물량이 현장 일감으로 풀릴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고용 보릿고개를 넘길 수 있도록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도내 항공제조업체들의 경영 여건이 계속 어려워지는 만큼 항공제조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필요성도 적극 설명했다.
도는 창원시 진해구, 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등 도내 4개 고용위기지역은 고용위기지역·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이 내달 31일자로 종료됨에 따라 경상남도 노사민정협의회 심의를 거쳐 지난달 말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고용노동부는 내달 2일 경남도청에서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을 위한 현장실사를 하고 12월 중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