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국회, '기자증 출입' 삼성전자 전직 간부 고발

연합뉴스2020-10-23

국회, '기자증 출입' 삼성전자 전직 간부 고발
삼성 측 지시·방조 여부도 수사 의뢰

삼성전자 간부 출입기자증 발급 관련 국회 사무총장 입장문 발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복우 국회 공보기획관이 지난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삼성전자 간부 출입기자증 발급 관련 국회 사무총장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회 사무처는 출입기자증을 활용해 부적절하게 국회를 드나든 삼성전자 전직 간부를 경찰에 고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국회는 당사자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공문서 부정행사, 건조물침입 혐의로 고발하는 동시에, 당시 고용주였던 삼성전자 측의 지시·교사나 묵인·방조 가능성에 대해서도 함께 수사 의뢰했다.
아울러 당사자에 대해선 즉시 출입기자 등록을 취소하고 향후 1년간 출입기자 등록 신청을 제한하기로 했다. 당사자가 소속된 언론사(코리아뉴스팩토리) 기자들에 대해서도 동일한 조치를 적용한다.
국회는 "삼성전자 측에 수사 결과와 상관없이 소속 임직원이 정보 수집과 민원 활동을 위한 목적으로 출입기자증을 부정하게 활용한 것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점을 밝힌다"며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점검과 필요한 조치를 해달라"고 했다.
국회는 '국회 언론환경개선 자문위'의 자문을 거쳐 출입 등록 기준을 강화할 예정이다.
yum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