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자취생 20대 2명 중 1명은 '알바하고 있다' <알바천국 설문조사>

연합뉴스2020-10-21

자취생 20대 2명 중 1명은 '알바하고 있다' <알바천국 설문조사>

▲ 구인·구직 포털인 알바천국은 현재 자취 중인 20대 83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53.7%가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5명 중 4명(83.2%)은 자취 주거비 및 생활비 마련을 위해 투잡, 쓰리잡 등 추가 아르바이트 병행을 고려한 바 있다고 답했다.
자취 중인 20대 알바생(451명)의 18.1%는 자취 관련 비용을 충당하고자 2개 이상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 월급 중 주거비로 지출하는 비율은 '30% 이상 50% 미만'이 34.2%로 가장 많았으며 절반 이상을 주거비로 사용한다는 답변도 31.5%에 달했다.
상대적으로 월세 등이 높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경우 알바 월급 중 주거비가 50% 이상 차지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36.8%로 나타났지만, 비수도권의 경우 27.4%로 약 9.4%포인트 격차를 보였다.
월평균 전체 자취 비용도 수도권은 약 76만5천원으로 비수도권(약 67만원)보다 약 9만5천원 많았다.
주거비 외 지출이 큰 분야로는 채소, 냉동식품, 쌀, 밀 키트 등 '식료품(53.7%, 복수 응답)'이 가장 많았다. 가스비, 수도세, 전기세 등 공과금(18.0%), 의류, 신발, 세탁 등 의복비(11.7%), 칫솔, 휴지 등 생필품(7.4%)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자취 중인 20대 전체 응답자의 91.9%는 자취 전 꿈꿔왔던 로망과 현실의 괴리감이 크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28.4%가 '비용이 부족해 내가 원하는 인테리어를 하지 못할 때'를 꼽았다.
다음으로 청소를 제대로 하지 못할 때(25.4%), 일상에 치여 인테리어는 꿈도 못 꿀 때(14.6%), 층간 소음 등으로 조용한 내 공간을 방해받을 때(12.4%) 등이 있었다.
자취 삶의 질을 높여준 아이템으로는 '에어컨'이 56.5%(복수 선택)가 1위를 차지했다. 근소한 차이로 '전자레인지(55.7%)'가 2위에 뽑혔으며 멀티탭(37.9%), OTT 서비스(37.9%), 물티슈(34.4%) 등도 순위권에 들었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스스로 삶을 꾸려나가는 20대 상당 수가 알바를 하고 있었지만 여전히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오천만 알바 프로모션 등을 통해 더 나은 일자리를 찾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