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돼지열병 막아라"…충북도, 차단방역 총력

연합뉴스2020-10-11

"돼지열병 막아라"…충북도, 차단방역 총력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강원 화천의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충북도가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방역 고삐를 바짝 조이고 나섰다.

방역 중[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바이러스 출혈성 돼지 전염병이지만 구제역과 달리 예방 백신도 없다.
도는 11일 경기·강원 중점관리지역의 돼지·분뇨 등 축산 관련 위험물류 유입을 차단하고 거점소독소를 활용한 바이러스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양돈농가 전담관을 통한 농장별 전화 예찰을 강화하고 산간지역 농가에 ASF 매개체인 멧돼지 기피제를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멧돼지 포획 개체의 ASF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모니터링 검사도 확대된다.
도는 ASF에 감염돼도 제때 확인이 어려운 소규모 양돈농가의 돼지를 도태시키고 울타리 등 방역시설 보완을 지원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예년보다 한 달 빠른 이달부터 동절기 특별 방역에 돌입했다"며 "등산, 관광을 자제하고 바이러스를 유입할 수 있는 볏짚이나 표고버섯 원목 유입 차단에도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k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