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수원경실련,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재검토 요구

연합뉴스2020-10-07

수원경실련,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재검토 요구
영통 공용주차장 터 민간개발에 반발…수원시 "문제없어"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가 공용주차장 터를 민간에 매각해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수원경제정의실천연합은 7일 성명을 내 "수원시와 수원도시공사가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에 대해 제대로 된 시민 의견 수렴 절차, 전문가 자문, 토론회와 공청회를 거치지 않았다"면서 "즉시 매각계획을 철회하고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망포역 환승주차장 복합개발사업[수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해당 사업이 애초에 시 자체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됐다가 갑자기 민간개발로 변경된 경위와 진행 과정의 문제점을 철저히 조사하기 위해 시의회 차원에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수원시는 수원도시공사가 관리하는 영통구 영통동 980-2 일대 8천772㎡의 망포공영주차장을 민간에 매각할 예정이다.
현재 공모가 진행 중인데, 12개 업체가 개발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수원도시공사에 사전신청을 했다.
앞서 수원시는 2018년 수원도시공사를 만들면서 필요한 자본금 충당을 위해 해당 공영주차장 부지를 도시공사에 현물로 출자했다.
당시 시는 이 부지를 활용해 공영개발방식으로 예산 3천억원이 소요되는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수원시와 수원도시공사가 공영개발방식이 아닌 민간개발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해당 부지를 민간에 매각하겠다고 방침을 바꾼 것이다.
망포역 사거리 인근에 있는 해당 부지는 영통구 초입의 노른자위 땅이다.
수원경실련은 사업 추진 과정에서 형식적인 열람 공고와 설문조사 외에 충분한 논의와 의견수렴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수원경실련 관계자는 "당장 시민에게 필요한 사업도 아닌데 시가 급하게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일단 사업계획을 접고 타당성과 필요성을 제대로 고민하고 논의한 뒤 부지 활용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법적인 행정절차를 모두 이행해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부지를 그대로 방치해 둔다고 해서 시와 시민에게 이익이 되지 않는다"면서 "미분양 등 사업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민간개발 방식으로 변경했고, 주민공람과 설문조사 등 필요한 절차는 다 거쳤다"고 말했다.
또 "민간에 매각하더라도 공공성을 위해 주민을 위한 주차공간 확보, 망포역과의 연결통로 설치, 주민이 원하는 문화시설 조성을 사업에 반영할 것"이라며 "시는 재정적으로 이익을 얻고 주민들은 필요한 문화시설을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