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호텔·콘도 만실'…추석 연휴 경주 보문관광단지 10만여명 방문

연합뉴스2020-10-04

'호텔·콘도 만실'…추석 연휴 경주 보문관광단지 10만여명 방문

경주 보문관광단지 산책하는 관광객[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이번 추석 연휴 기간에 경북 경주 보문관광단지를 찾은 관광객이 10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지난달 30일부터 5일간 이어진 추석 연휴에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10만여명이 찾았다고 4일 밝혔다.
한화, 켄싱턴, 힐튼, 라한, 더케이 등 콘도와 호텔이 만실을 기록하며 보문단지 내 4천여 객실은 예년 수준을 웃도는 숙박 상황을 보였다.
보문단지의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경주월드, 세계자동차박물관 등 전시 및 놀이시설에는 가족 단위 관광객이 찾아 연휴를 즐겼다.
보문호 주변 산책로에는 마스크를 낀 관광객이 산책하거나 잔디밭에서 쉬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공사는 관광객 여행을 돕기 위해 총괄 상황실을 설치하고 방역전담반을 운영했다. 관광지 안내와 질서계도를 위해 연인원 318명을 투입했다.
또 보문단지 방역을 비롯해 보문 및 휴그린골프클럽에 발열 검사,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목욕탕 사용금지로 관광객과 입장객 안전을 꾀했다.
김성조 공사 사장은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경북관광이 되도록 노력했다"며 "경북이 비대면 관광 최적지임을 알리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