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바다 빠진 시민 구한 김태섭 경장 등 3명에 'LG 의인상'

연합뉴스2020-10-04

바다 빠진 시민 구한 김태섭 경장 등 3명에 'LG 의인상'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복지재단은 바다에 빠진 시민과 불길을 피해서 아파트 창틀에 매달린 학생 등을 구조한 김태섭(32) 경장과 시민 진창훈(47), 남현봉(38)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4일 밝혔다.
대전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 김태섭 경장은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떠난 지난달 1일 중문 색달해수욕장에서 높은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간 남성 1명을 구했다.

LG의인상을 수상한 대전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 김태섭 경장 [LG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시 제주도는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있어 강한 바람이 불고 거센 파도가 일었지만 김 경장은 갖고 있던 스노쿨링 장비와 오리발을 챙겨 바다로 뛰어들었고, 의식을 잃은 남성을 구조했다.
김 경장은 "당시 파도가 높고 관광객이 의식을 잃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수중 사고 발생 시 증거물을 찾는 수중 과학수사 업무를 맡고 있어 평소 훈련대로 바다에 뛰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사다리차 기사로 10년째 일하고 있는 진창훈씨는 지난 8월 29일 새벽 울산광역시 중구의 아파트 6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불길과 연기를 피해 창문틀을 붙잡고 간신히 버티고 있는 한 학생을 발견해 자신의 사다리차로 무사히 구조했다.
남현봉씨는 지난 8월 18일 군산시 옥도면 옥돌 해변 인근 펜션에서 일하던 중 물놀이 하던 한 관광객의 고무보트가 뒤집혀 바다에 빠진 것을 목격하고 100여m를 헤엄쳐 익사 직전의 남성을 구조했다.
LG 관계자는 "위험에 처한 이웃을 지나치지 않고 구조한 의인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에 따라 제정됐다. 현재까지 136명이 의인상을 받았다.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