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기도 산하 5개 공공기관 새입지 확정…교통공사 양주시로

연합뉴스2020-09-23

경기도 산하 5개 공공기관 새입지 확정…교통공사 양주시로
일자리재단→동두천, 상권진흥원→양평, 환경진흥원→김포, 사회서비스원→여주
북부 2곳·자연보전권역 2곳·접경지 1곳씩 분산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위해 산하 5개 공공기관 주사무소 입지 선정 공모를 추진해 23일 새로운 보금자리를 확정했다.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새 입지는 경기교통공사(신설)는 양주시, 경기도일자리재단(부천)은 동두천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은 양평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신설)은 김포시, 경기도사회서비스원(수원)은 여주시로 각각 결정됐다.
선정된 지역은 중첩 규제로 행정 인프라가 부족한 북부지역 2곳, 한강수계 수질과 녹지 환경을 보호로 묶인 자연보전권역 2곳,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의 규제를 받는 민간인통제선 이남의 접경지역 1곳 등이다.
도는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정책 기조를 반영해 남부지역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해 지역 간 균형 발전과 북부지역에 부족한 행정 인프라 구축을 꾀했다고 설명했다.
선정된 5개 시군은 해당 기관과 지역을 연계한 종합균형 발전방안을 수립하고 이전해오는 기관이 사용할 건물·부지 등 정보 제공과 행정적 지원을 도와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6월 이들 5개 공공기관에 대한 이전·신설 입지 공모계획을 발표하고 북부지역,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 등 도내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다.
5개 산하기관의 임직원은 총 470여명이며, 건물 사용면적은 총 6천여㎡에 달한다.
기관 이전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인지 최근 공모를 마감한 결과 평균 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전기관이 조속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행정 지원과 지도·관리를 하겠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