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고양시, 킨텍스에 북한 상품 상설 전시판매장 추진

연합뉴스2020-09-23
고양시, 킨텍스에 북한 상품 상설 전시판매장 추진

메가쇼의 개성공단 제품 판매지난 2019년 11월 14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규모의 소비재 박람회 '메가쇼 2019 시즌2'에서 전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개성공단 기업 제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통일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북측과의 작은 교역'의 일환으로 고양지역에 '북한 상품 상설 전시판매장'을 설치하는 방안을 통일부에 제안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킨텍스 제2전시장에 있는 '개성공단 평화누리 명품관'을 북한 상품 상설판매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개성공단 평화누리 명품관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판로 개척과 자생력 확보를 위해 2015년 9월 문을 열어 '시스브로'라는 자체 브랜드까지 개발하며 남북 상생의 평화상품을 알리고자 노력해 왔다.
그러나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이후 조업 재개 불투명성이 확대됨에 따라 지난해 1월 문을 닫게 됐다.
이에 고양시는 남북평화의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이 공간을 남북화합의 장터로 새롭게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재준 시장은 "남북관계 악화로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생각되는 지금 이 순간순간이 어쩌면 우리 모두 남북평화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무언가를 만들어 내고 노력해야 하는 시간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고양시는 인도적 대북지원, 평화 의료센터 운영, 남북 보건의료 협력방안 구상 등 남북평화 정착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지금도 쉼 없이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상설매장과 함께 50만여 명이 방문하는 대표적인 국제행사인 '고양 국제꽃박람회'에도 북한 상품 전시· 판매 부스를 마련할 계획이다.
n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