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대전·충남권 중소기업 10곳 중 4곳만 '추석 상여금'

연합뉴스2020-09-20

대전·충남권 중소기업 10곳 중 4곳만 '추석 상여금'
'자금 사정 곤란' 최근 5년 새 최고…"코로나19 여파" 한목소리


추석 자금사정 '곤란' 응답 추이 그래프[중기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대전·세종·충남 지역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올 추석 명절 상여금을 주지 못하거나 지급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지역 71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를 보면 업체 중 42.3%만 추석 상여금 지급 계획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상여금을 주지 않는 업체는 36.7%, 아직 결정을 못 한 업체는 21%로 각각 나타났다.
자금 사정 곤란을 호소한 업체는 지난해 62.7%보다 2.1%포인트 늘어난 64.8%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부터 최근 5년 사이 가장 높은 수치다.
가장 큰 원인으로는 판매 부진(84.8%)이 꼽혔는데, 특히 71개 업체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추석 자금 사정 곤란에 영향을 미친다"고 입을 모았다.
명절 필요자금 규모에 대한 질문에는 평균 1억840만원이라고 응답했다.
필요자금 중 부족한 금액은 평균 6천360만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이 58.7%로 조사됐다.
자금 확보 방침으로는 '대책 없음'(53.5%), '결제 연기'(34.9%), '납품 대금 조기 회수'(27.9%) 순이었다.
'대책 없음'은 지난해 대비 24.1%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중소기업 자금 조달에 대한 금융기관 지원확대가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중기중앙회 지역본부 측은 지적했다.
전원식 중기중앙회 대전·세종·충남중소기업회장은 "판매 부진에 따른 내수 침체와 대외여건 불확실성 증가 등 경기 하방 리스크가 확대하면서 중소기업 자금 사정이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번 추석 명절 기간 대전·세종·충남 중소기업 91.5%는 닷새간 쉴 계획이다.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