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차기 행장, 내부 인사 중 뽑는다"(종합)

연합뉴스2017-01-04
우리은행 "차기 행장, 내부 인사 중 뽑는다"(종합)
임원추천위서 결정…최근 5년 우리은행·지주 임원, 계열사 대표 후보 자격
이광구 현 은행장 연임 유력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우리은행[000030]이 차기 행장은 우리은행 출신의 전·현직 인사 중에서 선임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4일 이사회를 열고 노성태 전 한화생명[088350] 경제연구원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또 차기 행장을 선임할 임원추천위원회 위원장으로 장동우 IMM 인베스트먼트 대표를 선임했으며, 임원추천위는 과점주주들이 추천한 사외이사들로만 구성됐다.
이사회 후 이어진 첫 번째 임원추천위에서는 차기 행장 후보자 선임을 위한 자격요건과 검증방법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차기 행장 후보 자격은 외부 공모를 배제하고, 최근 5년간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지주의 전·현직 부행장급(지주는 부사장급) 임원과 계열사 대표이사로 제한하기로 했다.
노성태 의장은 이사회 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은행의 경영이 개선됐고 은행이 비상상황이 아닌 것을 고려하면 외부에서 공모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며 "내부사정이 밝고 경영 능력이 탁월한 사람을 차기 행장으로 뽑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임추위는 차기 은행장의 자격에 대해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등 기타 법률상 요건에 부합하고, 금융산업에 대한 높은 식견과 안목을 가지며, 재직 당시 우수한 업적을 거두어 경영능력이 검증됐고, 우리은행의 기업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자 중 조직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리더쉽과 직무수행에 적합한 높은 윤리의식 및 책임감을 보유한 자'로 정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중 은행 홈페이지에 차기 행장 모집을 공고하고 오는 11일 정오까지 지원서를 받기로 했다.
지원서 접수가 마감되면 서류심사와 외부 전문기관 평판조회, 후보자 인터뷰 등의 일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임원추천위에서 선정되는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는 3월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노 의장은 "은행장 선정 과정에서 불협화음을 최소화하고 은행의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급적 빨리 은행장 후보를 확정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재 차기 행장 후보로는 이광구 현 우리은행장의 연임 가능성이 큰 가운데 수석부행장을 역임했던 이동건 영업지원그룹장과 남기명 개인고객본부 그룹장, 손태승 글로벌사업본부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우리은행은 이날 이사회에서 보상위원회 및 감사위원회 위원장에 신상훈 사외이사를, 리스크관리위원회 위원장에는 박상용 사외이사를 각각 선임했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