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남양주 빙그레 공장 직원 1명 확진…생산 중단

연합뉴스2020-09-07
남양주 빙그레 공장 직원 1명 확진…생산 중단
접촉자 49명 검사 중…아동도서업체 확진자 관련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남양주·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구리시는 수택2동에 사는 A(구리 56번)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남양주 빙그레 1공장 직원으로 파악됐다.
그는 최근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아동도서업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6일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 검사를 받았다.
지난 1일부터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빙그레 측은 이날 해당 공장을 폐쇄하고 제품 생산을 중단했다.
보건당국은 공장 전체에 대한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또 공장 직원 290여명 중 A씨 접촉자 49명을 분류,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보건당국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감염 확산을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남양주 아동도서업체 관련 지난 3일부터 누적 확진자 수는 12명(남양주 156∼161번·165∼167번·170∼171번, 구리 56번)으로 늘었다.
다만 경기도는 포천에 사는 이 빌딩 근무자인 161번의 경우 다른 지역 동선이 많아 일단 집계에서 제외했다.
k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