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동원산업, 양양에 2천억원 들여 '육상 연어 양식단지' 만든다

연합뉴스2020-08-31
동원산업, 양양에 2천억원 들여 '육상 연어 양식단지' 만든다
해수순환 기술 등 첨단 기술 접목…"연 2만t 생산"

동원산업 양양 육상 연어 양식 단지[동원산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동원산업이 강원도 양양에 약 2천억원을 투자해 육상 연어 양식 단지를 만든다.
동원산업은 약 3만5천평 부지에 육상 연어 양식 단지를 연내 착공해 내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동원산업은 다음 달 1일 강원도청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이명우 대표이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지하 양양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협약식을 연다.
육상 연어 단지는 해수 순환 기술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토대로 건설됐다.
해수 순환 기술이란 오염된 양식장 해수를 주기적으로 전면적으로 교체해야 하는 기존 양식장과 달리 해수 35%만 교체하고 나머지 65%는 지속적인 순환을 통해 재사용하는 첨단 시스템이다. 교체한 35% 해수는 여과 장치를 거쳐 오염물질을 없앤 뒤 배출한다.
양식 단지는 또 사물인터넷(IoT),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수온과 영양 상태 등을 일정하게 유지한다. 실시간 모니터링과 제어도 이뤄진다.

동원산업은 "이곳에서 연간 연어 2만t을 생산하고, 연 매출 2천억원을 달성하겠다"며 "연구개발(R&D) 센터와 연어 가공 시설도 구축해 연어의 생산·제조·유통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일원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육상 연어 양식 단지 조성으로 양양 등 동해안 지역에 건설 부문 생산 유발효과 2천500억원과 일자리 400여개를 새로 만들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리라고 기대했다.
동원산업은 "연어는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지구 온난화로 어획량이 감소 중"이라며 "육상 연어 단지 조성으로 '잡는 어업'을 넘어 지속가능성을 바탕으로 한 '기르는 어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됐다"고 전했다.
국내 연어 수입량은 2018년 기준 3만8천여t으로, 이 가운데 약 20%를 동원산업이 들여오고 있다.
이명우 동원산업 대표이사는 "육상 연어 양식 단지를 아시아 최대 수산 바이오 산업단지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ts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