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SK, 용인 등 수도권 연수원 4곳 코로나 치료센터로 내놔

연합뉴스2020-08-28
SK, 용인 등 수도권 연수원 4곳 코로나 치료센터로 내놔
무증상·경증환자용 생활치료센터…최태원 "안전망 구축 필요"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SK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병상 부족문제 해결을 돕기 위해 연수원시설을 내놨다.
SK그룹은 28일 수도권 연수원 4곳, 321실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자체 등과 협의해서 SK그룹 연수원인 SK아카데미(경기도 용인시), SK텔레콤[017670] 인재개발원(경기도 이천시), SK무의연수원(인천시), SK브로드밴드 인재개발원(경기도 안성시)에 무증상과 경증환자를 수용할 방침이다.
SK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연수원 시설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SK는 3월에도 SK텔레콤 인재개발원과 SK무의연수원 174실을 해외 입국자를 위한 임시생활시설로 내놨다.
최태원 SK 회장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어려운 시기일수록 기업이 사회, 고객, 구성원들을 위해 새로운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SK는 전했다.
SK그룹은 2월엔 54억 원 규모 성금을 기부하고, 대구·경북 지역 어린이 1천500여 명에게 도시락을 제공했다.
5월부터는 최태원 회장 등 10여개 관계사 구성원 1천600여명이 헌혈 행사에 참여했다.
하이닉스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협력사 상생 등을 위해 3월에 25억원 상당의 이천과 청주 지역화폐를 구입했고, 대구·경북, 경기, 충북 지역 의료진 등 코로나 구호 인력 1만여명에게는 마스크, 영양제 등을 담은 5억원 상당의 '땡큐 키트'를 전달했다.
SK텔레콤은 전국 유통망 등 상생을 위해 1천130억 원 규모 지원책을 펼쳤고, SK이노베이션[096770]과 자회사들은 판로가 막힌 서산 육쪽마늘 농가 돕기, 의료진 등 '코로나 영웅' 주유권 지원 등을 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