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코로나19도 못 꺾은 부동산 열기…상반기 전체 창업 26%↑

연합뉴스2020-08-27

코로나19도 못 꺾은 부동산 열기…상반기 전체 창업 26%↑
부동산업 제외 시 0.1%↑…제조업, 코로나19 직격탄 맞아 8.8% 감소

부동산 창업 급증[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부동산 관련 창업이 급증해 전체 창업기업 수를 끌어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창업기업 수는 80만9천599개로 작년 동기 대비 26.0% 증가했다.
이는 부동산업 창업이 이 기간 29만2천810개에 달해 작년 동기 대비 131.6%나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중기부는 "부동산업 창업이 급증하면서 전체 창업이 많이 증가했다"며 "부동산업을 제외하면 지난해 상반기 대비 0.1% 증가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비교적 선방했다"고 평가했다.
부동산업을 제외하고 살펴보면 코로나19 영향이 이어진 4월과 5월에는 신규 창업이 작년 동기 대비 각각 11.2%·6.5% 감소했지만, 6월 들어서는 20.3% 증가하며 상승세로 돌아섰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이 온라인 쇼핑의 성장에 따라 전자상거래업을 중심으로 많이 증가했고, 사회 각 분야에서 디지털화가 진행되면서 소프트웨어 개발·공급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정보통신업도 늘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올해 상반기 새로 만들어진 창업기업은 부동산업이 29만2천810개로 전체의 36.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도·소매업 18만6천748개(23.1%), 숙박·음식점업 8만2천592개(10.2%), 건설업 3만4천65개(4.2%) 등이 뒤따랐다.
부동산업과 도·소매업이 전체 창업의 60% 가까이 차지한 것이다.
중기부는 "부동산업은 연 2천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과세를 위해 사업자 등록이 의무화됨에 따라 신규 사업자 등록이 급증했기 때문"이라며 "도·소매업은 온라인 쇼핑 활성화 등에 힘입어 비대면 전자상거래업을 중심으로 작년 상반기 대비 10.2% 늘었다"고 분석했다.
숙박·음식점업과 개인서비스업은 코로나19에 따른 거리 두기와 외출 자제 등의 영향으로 작년 상반기 대비 각각 11.9%·8.8% 감소했다.
기술창업은 11만6천280개로 작년 동기 대비 2.5% 늘었다.
기술창업을 세부 부문별로 들여다보면 정보통신기술 기반 정보통신업은 15.6% 증가했고, 연구개발업·전문서비스업 등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도 17.0% 늘었다.
그러나 제조업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업황 부진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8.8% 감소했다. 대면·밀집 업종인 교육 서비스업과 창작·예술·여가 서비스업도 각각 6.4%·11.0% 감소했다.



올 상반기 창업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부동산업 급증에 따라 모든 연령대에서 창업이 늘었다. 부동산업을 제외하면 30세 미만과 60세 이상에서 창업이 늘었다.
조직 형태별로 보면 법인 창업기업은 6만5천768개로 작년 동기 대비 20.6% 증가했고, 개인 창업기업은 26.5% 늘어난 74만3천831개를 기록했다. 법인창업과 개인창업 모두 가장 많이 늘어난 업종은 부동산업이었다.
성별로는 여성 창업기업이 작년 동기 대비 28.0% 증가한 37만8천847개를 기록했고, 남성 창업기업은 24.4% 늘어난 43만501개였다.
지역별로는 세종이 47.0%나 늘어 가장 많았고, 인천 40.2%·대전 36.9%·서울 32.4% 등도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부동산업을 빼면 경기도가 5.9% 증가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그러나 경북(8.9%↓), 충북(7.3%↓), 대구(6.8%↓), 경남(6.7%↓) 등은 부동산업 제외 시 창업 개수가 감소했다.
ts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