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상반기 실업률 1위 구미·오산…농어촌보다 도시 코로나 타격↑

연합뉴스2020-08-25

상반기 실업률 1위 구미·오산…농어촌보다 도시 코로나 타격↑
통계청 지역별 고용조사…특별·광역시 뺀 9개 도 시·군 분석

구인 구직 취업[연합뉴스TV 캡처]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올해 상반기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77개 시(市) 가운데 경북 구미와 경기 오산의 실업률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대부분 지역의 고용 상황이 악화한 가운데 시 지역이 농·어촌이 많은 군(郡)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더 타격을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 구미·오산, 시 지역 실업률 1위…고용률은 동두천 최저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지역별 고용조사 시군별 주요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77개 시 가운데 경북 구미와 경기 오산의 실업률이 5.4%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경기 구리(5.3%), 경기 남양주(5.1%), 경기 시흥(5.1%) 순이었다.
77개 군 지역 중에는 충북 증평이 4.4%로 가장 높았고, 경남 고성(3.8%), 충북 진천(3.5%), 강원 양구(3.4%), 경북 칠곡(3.2%)이 뒤를 이었다.
고용률은 시 지역 중 경기 동두천(50.9%)이 가장 낮았고 경기 과천(51.4%), 경기 남양주(52.9%), 전북 군산(53.0%), 경기 의정부(53.2%) 순이었다.
군 지역에서는 경기 양평(57.8%), 충북 증평(58.7%), 경북 칠곡(59.1%), 충남 금산(60.3%), 경남 함안(60.6%) 등의 고용률이 낮았다.
고용률이 가장 높은 시 지역은 제주 서귀포(69.4%)였다. 그러나 서귀포의 고용률은 이번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3년 상반기 이후 가장 낮았다.
충남 당진(68.1%), 충남 서산(66.5%) 등도 고용률이 높은 시 지역이었다.
군 지역 중에는 경북 울릉(81.7%)의 고용률이 가장 높았고, 전북 장수(79.6%), 전남 신안(76.6%) 등도 높았다.
같은 도 내에서 고용률 상·하위 시군 간 격차가 가장 큰 곳은 경북이었다. 울릉(81.7%)과 경산(54.4%)이 27.3%포인트 차이가 났다.
반면 제주는 고용률이 가장 높은 서귀포(69.4%)와 제주(62.7%) 간 격차가 6.7%포인트로 9개 도 가운데 가장 작았다.
1년 전보다 고용률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전북 임실(66.8%→70.9%)이었고 가장 많이 내린 지역은 전남 곡성(69.6%→64.7%)이었다.
청년층(15∼29세) 취업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 수원(17.1%)이었고 가장 낮은 곳은 경북 영양(2.9%)이었다. 고령층(55세 이상) 취업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경북 군위(66.4%)였고 낮은 곳은 경기 오산(19.3%)이었다.

◇ "군 지역보다 시 지역이 코로나19에 더 타격"
이번 조사는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4월 진행됐다.
코로나19 여파는 농림어업 비중이 높은 군 지역보다 제조업과 서비스업 비중이 높은 시 지역에 강하게 닥쳤다.
올해 상반기 시 지역 전체 고용률은 58.3%로, 1년 전보다 2.0%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비해 군 지역 전체 고용률은 65.9%로 상대적으로 적은 0.9%포인트 떨어졌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동향 과장은 "이번 조사가 시행된 4월은 전국 취업자가 47만6천명 감소하는 저점이었는데 그 모습이 9개 도에도 반영됐다"며 "취업자에서 농림어업 비중이 6% 정도로 작고 제조업과 대면서비스업이 중심인 시 지역이 농림어업 비중이 37%인 군 지역보다 코로나19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근무지와 거주지 기준 고용률 차이를 살펴본 결과 경기 오산과 의왕, 의정부 등이 국내 대표적인 '베드타운'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산의 근무지 기준 고용률은 거주지 기준 고용률보다 21.3%포인트 낮았고, 의왕과 의정부도 격차가 각각 18.5%포인트, 17.2%포인트였다.
반면 경북 고령은 근무지 기준 고용률이 거주지 기준 고용률보다 35.1%포인트 높아 인근 지역에서 이 지역으로 통근하는 인구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char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