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올해 인도·브라질에 법인 설립"

연합뉴스2017-01-03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올해 인도·브라질에 법인 설립"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정태영 현대카드 및 현대캐피탈 대표이사 부회장이 올해 인도와 브라질 사무소를 현지 법인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범 금융 신년인사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 사무소로 진출해 있는 인도와 브라질에서 법인 설립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현대캐피탈은 중국과 독일, 미국에 진출해 현지에서 할부금융업을 하고 있다.
그는 "인도에서는 독자 법인을 설립하고, 브라질에서는 산탄데르은행과 공동으로 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라며 "올해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기회가 더 많을 것으로 보여 해외시장 챙기기에 바쁘다"고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또 "중국에서도 진출 3년 만에 이익이 큰 폭으로 늘고 있다"며 "해외 사업은 기반이 마련되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