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수장들 '불확실성의 시대…어렵다' 한목소리

연합뉴스2017-01-03

금융권 수장들 '불확실성의 시대…어렵다' 한목소리
"금리 인상ㆍ가계부채ㆍ구조조정 변수"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정지서 기자 = "어렵다. 힘들다. 쉽게 내다볼 수 없다"
금융권 수장들은 3일 신년인사를 나누는 첫 자리에서 불확실성이 커진 경영 환경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대내외 경제 악재가 산재한 올해 수익성 끌어올리기가 녹록지 않은 데다, 가계부채와 경기침체, 금리 인상 등은 금융권이 쉽게 예측할 수 없는 시장 변수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전국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권 협회는 이날 오후 2시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7 범 금융기관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수장들은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로 신년인사를 대신했다.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저금리 기조와 경기침체로 금융권의 수익성이 지속해서 하락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미국의 정책 방향으로 우리나라의 불확실성도 올해 내내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올해 가장 큰 문제는 불확실성으로 국내외 정치적 이슈 탓에 예측하기가 더 어려워졌다"며 "특히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으로 앞으로 시장 금리가 상승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 됐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에 금융회사들은 안정적인 경영을 추구하는 가운데 혁신적인 도전으로 새로운 수익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은 기존의 틀을 깨는 사고의 전환을 언급하며 '선(先) 신한'에 걸맞은 신기술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현대증권 인수를 통해 출범한 계열 증권사를 새로운 수익 창출 창구로 내세웠다.
윤 회장은 "손보에 이어 증권까지 사업 다각화를 위한 전기를 마련했다"며 "올해는 계열사간 시너지 극대화에 모든 전략을 집중할 생각이고, 그 중심에 증권이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불확실성의 시대는 변해야 산다"며 "이전과 같은 방식으로는 절대 살아남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안정적인 경영을 위한 가계부채 관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농협은행도 안정적인 관리를 내세워 내년 경영목표를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잡고 여신관리의 질적 성장을 추진키로 했다.
이경섭 농협은행장은 "올해는 건설, 철강 등 민감업종의 구조조정 가능성이 커 예기치 못한 부실이 발생할 수 있어 이에 선제로 대비하고자 한다"며 "당기순이익 목표는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안정적으로 달성하되, 여신관리의 질적 성장으로 예기치 못한 사태에 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씨티은행은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거래 활성화를 통해 직원들의 역량을 자산관리에 집중해 새로운 수익 돌파구를 찾을 계획이다.
박진회 씨티은행장은 "최근 신규계좌에 한해 계좌유지 수수료를 도입하는 상품을 준비 중인 것도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환경 변화를 반영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보이스피싱이나 파밍과 같은 금융사기를 예방하고 직원들도 역량을 자산관리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예년보다 많은 금융기관 관계자들이 몰려 발 디딜 틈 없는 장관을 연출했다.
한 금융권 인사는 "예년보다 참석 인사가 이례적으로 많았다"며 "밝고 희망찬 인사보단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서로 힘을 잃지 말자는 새해 덕담이 더 자주 오간 것 같다"고 말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