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섭 농협은행장 "올해 당기순익 목표 작년 절반, 충당금 충분히"

연합뉴스2017-01-03
이경섭 농협은행장 "올해 당기순익 목표 작년 절반, 충당금 충분히"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이경섭 농협은행장이 올해 당기순이익 목표치를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낮춰 잡았다.
대우조선 등 부실여신에 대비하기 위한 충당금을 충분히 쌓기 위해서다.
이경섭 농협은행장은 3일 소동공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 범금융기관 신년인사회'에서 기자와 만나 "올해 당기순이익 목표는 4천750억원으로 지난해 절반 수준"이라며 "STX조선해양 등 지난해 반영되지 않은 충당금을 충분히 쌓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행장은 "STX조선해양과 대우조선 등 아직 반영되지 않은 부실이 처리하기 위함"이라며 "올해는 건설, 철강 등 민감업종의 구조조정 가능성이 커 예기치 못한 부실이 발생할 수 있어 이에 선제로 대비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여신관리의 질적 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성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농협금융지주는 농협은행 등 주요 계열사와 함께 오는 6일 경영목표달성 결의대회를 열어 각 계열사별 경영 목표를 공유하고 주요 부서장들과 함께 달성 의지를 확고히 할 예정이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