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세계로 뻗어 나가는 김치…매년 김치 수출 '쑥쑥'

연합뉴스2020-07-22
세계로 뻗어 나가는 김치…매년 김치 수출 '쑥쑥'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여파로 김치 수요 늘어
김치 수출 주요국은 일본·미국·호주·홍콩·대만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우리나라의 대표 음식인 '김치'가 외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김치 수출이 매년 증가하고 있고, 특히 올해에는 상반기에만 지난해 한 해 전체 수출물량의 70∼80%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김치 수출 중량은 2016년 2만3천490t, 2017년 2만4천311t, 2018년 2만8천197t, 2019년 2만9천529t으로 매년 증가했다.
특히 올해에는 상반기에만 작년 한 해 전체 수출량의 68.3%에 달하는 2만259t을 수출했다.
국가별 실적을 보면 증가세는 더욱 뚜렷했다.
올해 6월 기준으로 주요 김치 수출국은 일본과 미국, 호주, 홍콩, 대만이다.
김치 최대 수출국인 일본에는 지난해 1년 동안 1만5천949t을 수출했고 올해에는 상반기에만 지난해의 64.9%에 해당하는 1만349t을 수출했다.
또 미국에는 3천24t, 호주에는 1천112t, 홍콩 1천22t, 대만 887t을 수출했다. 올해 상반기에만 이들 국가에서 작년 한 해 수출량의 70.9∼81.2%를 달성한 것이다.

대상 수출용 종가집 포기김치[대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황이 이렇다 보니 우리나라 주요 식품기업의 김치 수출 실적도 상승세를 보였다.
김치 수출의 최전선에는 대상의 종가집 김치가 있다.
종가집 김치의 수출액은 2015년 2천600만달러, 2016년 2천900만달러, 2017년 3천200만달러, 2018년 3천700만달러, 2019년 4천300만달러로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3천만달러를 수출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 대상의 김치 수출액은 우리나라 전체 김치 수출액의 41%에 달한다고 대상은 밝혔다.
대상은 현재 대만, 미국, 유럽, 일본, 홍콩 등 40여개국에 종가집 김치를 수출하고 있다.
대상은 김치의 세계화를 목표로 올해 안에 미국 현지에 김치 생산 공장을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다음 달부터는 중국 롄윈강(連雲港) 공장을 가동하며 중국 현지 생산에 들어간다.
CJ제일제당 역시 미국, 싱가포르, 유럽연합, 일본, 태국, 필리핀 등의 국가에 김치를 수출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에서는 지난 2018년부터 현지 생산을 통해 현지인의 입맛에 맞는 김치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수출을 보면 작년 동기 대비 30%가량 성장했다. 이 가운데 CJ제일제당의 대표 상품인 '비비고 포기김치'의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80% 증가했다고 CJ제일제당은 밝혔다.
특히 미국에서의 매출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고 CJ제일제당은 설명했다.



또 풀무원은 미국에서 '나소야 김치'(Nasoya Kimchi)라는 이름으로 김치를 판매하고 있다. 현재 나소야 김치는 월마트 등 대형 유통매장을 포함해 1만여개 매장에 입점해 있다.
풀무원은 지난해 5월 전북 익산에 준공한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을 해외로 수출하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몇 년 전에만 해도 현지 한인들이 주로 김치를 구매했지만, 최근 아시아계를 비롯한 현지인들의 구매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포장김치의 수요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jesus786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