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울산 제조업 체감경기 회복세 꺾여…비제조업은 개선

연합뉴스2017-04-04

울산 제조업 체감경기 회복세 꺾여…비제조업은 개선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 기업의 체감경기가 좀처럼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국은행 울산본부[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행 울산본부가 4일 발표한 3월 지역 기업 체감경기를 보면 제조업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66으로 2월(74)보다 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9월(53) 이후 2월까지 유지된 지수 상승세가 꺾였다.
3월에는 조선업과 석유화학 업종에서 부정적인 응답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비제조업 업황 BSI는 49로 전달(46)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
BSI는 기업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경기가 호전된 것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음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3월 제조업체의 경영 애로는 불확실한 경제상황(27.8%), 내수부진(18.7%), 수출부진(10.5%), 원자재 가격상승(8%) 등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체는 내수부진(23.6%), 불확실한 경제상황(18.8%), 인력난·인건비상승(13.6%) 등을 꼽았다.
한국은행 울산본부는 지난달 16∼23일 제조업 143개, 비제조업 120개 등 263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전국 제조업과 비제조업 업황 BSI는 각각 79와 76을 기록, 모두 울산보다 높았다.
hkm@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