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기도,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대책 점검회의

연합뉴스2017-04-03

경기도,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대책 점검회의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3일 의정부 북부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 지원대책 점검회의'를 열어 공단 입주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회의에서 경기도, 통일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개성공단 지원재단 관계자 등 참석자 10여 명은 개성공단 입주기업 복합물류단지 조성 지원,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의 효율적인 지원, 외국인 근로자 추가고용 특례 기한 연장 등 안건을 논의했다.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 게이트 전광판[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이 자리에서 파주에 추진 중인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사업이 조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 간소화와 정부의 기반시설 지원을 요구했다.
또 개성공단 기업에 대한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의 국비와 도비 비중 상향 조정과 외국인 근로자 40% 추가고용 특례 기한 연장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도는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입주기업의 요구가 관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도 관계자는 "당장 가능한 부분을 찾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필요한 부분은 중앙부처에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2월 폐쇄 전까지 개성공단에 입주해 있던 경기도 기업은 모두 38곳으로, 이중 34곳이 가동 중이며 4곳은 판로 등 문제로 휴업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wyshi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