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남도 "지자체-대학 지역혁신 사업, 청년에 '기회의 땅'"

연합뉴스2020-07-16

경남도 "지자체-대학 지역혁신 사업, 청년에 '기회의 땅'"
17개 대학-11개 기업-지역혁신기관 참여, 448억 투입해 인재 양성

경남도 '지자체-대학 지역혁신 사업' 브리핑[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교육부가 16일 발표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대상에 경남의 지역혁신 플랫폼이 최종 선정되자 경남도는 지방정부와 지역대학, 연구기관, 기업 등 4자가 협력해 지역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 사업이 갖는 의미와 기대효과 등을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 사업은 교육부가 개별 대학이 아닌 지방정부를 통해 시행하는 최초의 교육인재양성 사업이다"며 "각 지역, 권역 특성에 맞는 산업과 연계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지역에서 직접 양성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역 실정에 따른 대학교육체계 개편과 인재 육성, 기술 개발을 추진함으로써 적어도 권역별로 특성에 맞는 경쟁력을 키울 수 있게 된다"며 "지역이 수도권과 맞설 수 있을 때 기업에도, 청년들에게도 '기회의 땅'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경남 지역혁신 플랫폼은 경남도를 중심으로 총괄대학인 경상대를 비롯한 17개 대학과 협약을 맺은 LG전자·센트랄·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도내 11개 기업, 경남도교육청, 경남테크노파크, 한국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 등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한다.
300억원의 국비를 포함해 도비 128억원 등 내년 5월까지 448억원이 투입된다.
경남 지역혁신 플랫폼은 심의·의결기구인 지역협업위원회와 기획·조정 등 총괄·관리기구인 총괄운영센터로 이뤄진다.
총괄운영센터 산하에 대학별 교육혁신 방향 설정과 추진을 지원·관리하는 대학교육혁신본부, 협업 네트워크 구축과 지역 수요기반 사업기획기구인 지역상생본부, 체계적인 성과관리와 혁신목표를 수립하는 혁신성과관리본부가 구성된다.
스마트 제조 엔지니어링, 스마트 제조 ICT, 스마트 공동체 3대 핵심분야별 팀도 짜인다.
이 플랫폼은 융복합 우수인력 배출을 위해 공유형 대학 모델인 'USG'(University System of Gyeongnam)를 구축해 공통교양 플랫폼과 학사관리시스템 개선·연계를 통한 대학 간 연합 교육과정 개발·운영, 공동 학사조직 구성, 학점 교류·이수자격 부여 등을 하게 된다.
USG 모델은 강의에 머무르지 않고 도내 대표기업과 지역혁신기관이 현장 기반의 교육훈련 기회를 제공하고 경남도교육청과도 협의해 고교학점제, 산학 일체형 도제학교 연계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김 지사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은 '교육인재특별도 경남'을 향해 같이 내딛는 첫걸음이다"며 "국내외 유수의 ICT 대기업들과 함께 지역 인재를 길러내는 데 모든 자원을 활용하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사업의 총괄대학인 경상대 권순기 총장은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을 통해 비대면 강의와 평가가 일상화된 시대에 대학생존과 학문발전 전략을 동시에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과정을 전면 개편해 물리적 공간의 제약을 넘어 디지털과 가상공간에 적합한 학문 전달 및 학습방식 개발, 학생 중심 학사운영 등 개방적 교육혁신을 추진하겠다"며 "새로운 디지털 교육모델을 경남의 대학과 공유해 지역 인재가 지역대학에 진학하고 인재로 육성되고 지역기업에서 능력을 발휘하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