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코로나19 이후 전통시장 매출 감소율 최저

연합뉴스2020-07-15

코로나19 이후 전통시장 매출 감소율 최저
중기부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큰 역할"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6월 30일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 '대한민국 동행세일' 현수막이 걸려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전통시장 매출액 감소율이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매출 회복세가 그만큼 뚜렷했다는 의미다.
15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번 주 전통시장 매출액은 코로나19 발생 이전보다 17.7% 줄어 올해 2월 3일 조사를 시작한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소상공인 매출액 감소율은 29.5%로 지난주(29.7%)보다 소폭 하락했다.
중기부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소상공인, 특히 전통시장 매출을 회복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국적인 소비 진작 차원에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2일까지 대규모 할인 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진행했다.
전통시장 매출액 감소율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인천이 13.1%로 지난주보다 15.5%포인트(p) 하락한 것을 비롯해 제주 12.1%p, 대전·충청 8.7%p, 대구·경북 7.8%p 각각 내렸다.
소상공인 매출액 감소율은 대구·경북이 14.8%로 지난주보다 5.9%p 내린 것을 비롯해 제주 5.0%p, 강원 3.3%p, 부산·울산·경남 2.5%p 각각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교육서비스 매출액 감소율이 38.2%로 지난주보다 9.2%p 하락했고 음식점 2.4%p, 농·축·수산물 1.5%p 각각 내렸다. 가공식품 및 종합소매는 4.9%p, 의류·신발·화장품은 2.7%p 각각 상승했다.
중기부는 코로나19 영향을 고려해 지난 2월 3일부터 소상공인 사업장 300곳과 전통시장 220곳 안팎을 대상으로 매주 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액 변동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kak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