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이랜드리테일 상장 내년 상반기로 연기

연합뉴스2017-04-03
이랜드리테일 상장 내년 상반기로 연기
"재무구조 개선·기업구조 개편 뒤 상장 추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이랜드는 이르면 5월로 예정했던 이랜드리테일의 기업공개(IPO)를 내년 상반기로 연기하기로 했다.
이랜드그룹은 3일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랜드리테일 지분 매각으로 6천억원대의 자금을 확보해 재무구조 개선과 신용등급 안정화를 먼저 도모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랜드그룹은 또 이랜드리테일 자회사인 이랜드파크 등을 분리하는 기업구조를 개편한 뒤 상장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규진 이랜드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랜드파크 외식 사업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진정성을 가지고 노력했으나 상정 절차가 계속 지연됐다"며 "수동적으로 기다리면서 대응하기보다는 선제적, 주도적으로 움직여서 상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기업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랜드리테일 기업공개(IPO)는 내년 상반기 중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이랜드리테일은 총매출 5조원, 전국 53개 지점을 보유한 유통 법인으로 지난해 12월 한국거래소에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그동안 이랜드리테일은 자기자본과 매출액 등이 상장심사 간소화에 따른의 형식적 요건을 충족해 이르면 다음 달 안에 상장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돼 왔었다.
hyunmin623@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