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서울∼부산·광주 무정차 고속열차 8월 도입…실무작업 착수

연합뉴스2017-04-03

서울∼부산·광주 무정차 고속열차 8월 도입…실무작업 착수
철도공단, 자문단 구성·철도 운영자와 선로배분 실무협의반 운영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서울·수서∼부산 간과 용산·수서∼광주송정 간 무정차 고속열차(KTX·SRT)를 도입하기 위해 최근 열차 조정 실무작업에 착수했다.
달리는 KTX-산천 열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3일 철도공단에 따르면 가장 많은 횟수의 고속열차가 다니는 평택∼오송 구간(하루 편도 176회)을 기준으로 무정차 고속열차가 막힘 없이 종착역까지 직행하기 위해서는 선행 고속열차와의 운행시간 간격이 최소 8분 이상 확보돼야 한다.
시간적인 여유를 만들어내기 위해 평균 5분 30초인 현행 고속열차의 운행시간 간격을 줄이거나 속도를 높여야 선행 고속열차의 대피와 무정차 고속열차의 통과가 원활하게 이뤄진다.
달리는 SRT 열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단은 최적의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자문단을 꾸리고 코레일과 SR 등 철도 운영자와는 선로배분 실무협의반을 구성해, 열차운행 횟수와 시간·정차역 등 세부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한 달 정도의 승차권 예매 기간을 고려해 차질 없는 선로 배분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단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자체 개발한 '국가철도망 선로 배분 시스템'을 활용해 지난해 수서고속철도 개통에 따른 KTX와 SRT의 통합운행 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대한 안전성과 효율성이 모두 검증된 만큼, 이번에 무정차 고속열차를 투입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도 별다른 기술적인 문제는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무정차 열차는 오는 8월께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무정차 열차가 다니면 서울(수서)∼부산은 2시간 이내, 용산(수서)∼광주송정은 1시간 25분 이내에 도달할 수 있다.
ye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