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고침] 경제('최순실여파' 10대그룹 작년 기부금∼)

연합뉴스2017-04-03
[고침] 경제('최순실여파' 10대그룹 작년 기부금∼)

'최순실여파' 10대그룹 작년 기부금 500억이상 줄어
한진 -44.2%, 포스코 -30.8%, 롯데 -26.9%, 삼성 -11.7%
한화·LG, 50% 이상 늘려 '눈길'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10대 그룹 상장사의 기부금 규모가 작년 한 해 500억원 이상 줄어들었다.
이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 등으로 기업들이 기부금 제공과 관련, 과거보다 엄격한 심의절차와 기준을 적용하거나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이지 않으려고 몸 사리기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감소 폭으로 보면 한진그룹이 44.2%로 가장 높았다. 포스코와 롯데그룹도 30.8%와 26.9%나 됐다.
하지만 LG와 한화그룹의 기부금은 50% 이상 늘어나 크게 대비됐다.
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국내 10대그룹 상장사가 제출한 감사보고서를 토대로 기부금 규모를 분석한 결과, 작년에 9천748억원으로 전년의 1조256억원보다 5.2%(508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들 상장사의 연간 순이익의 2.6%를 차지한다.
기부금은 영업외비용으로 들어가 순이익에 영향을 미친다.
그룹별 기부금은 삼성그룹이 4천70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1년 전보다 11.7% 감소했다.
현대차그룹은 1천53억원으로 두 번째에 많았다. 현대차그룹도 전년보다 6.2% 줄었다.
롯데그룹과 포스코그룹의 연간 기부금은 각각 507억원과 3천71억원으로 1년 전보다 26.9%, 30.8% 각각 감소했다.
한진그룹의 기부금은 152억원으로 작년에 44.2%나 급감했다. 10대 그룹 가운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반면 LG, SK, 한화 현대중공업 등 4개 그룹의 기부금은 늘어났다.
SK그룹의 연간 기부금은 1년 전보다 19.7%나 늘어난 1천727억원이었다. 10대 그룹에서 두 번째로 많은 액수다.
LG그룹의 기부금은 777억원으로 1년 새 50.6%나 크게 늘어났다.
한화그룹의 기부금도 236억원으로 57.0%나 급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작년에 기부금을 25.6% 늘려 151억원을 냈다.

◇ 10대그룹 상장사 2016년 기부금 증감 현황
(단위: 억원, %)
그룹 기부금
2016년 2015년 증감률
삼성 4,703 5,323 -11.7
현대차 1,053 1,123 -6.2
SK 1,727 1,443 19.7
LG 777 516 50.6
롯데 507 694 -26.9
포스코 371 536 -30.8
GS 71 77 -8.2
한화 236 150 57.0
현대중공업 151 120 25.6
한진 152 273 -44.2
합계 및 평균 9,748 10,256 -5.0
※ 감사보고서(별도 기준)
indig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