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염경엽 감독 향해 쾌유 기원 메시지

연합뉴스2020-06-26

#SK

최태원 SK그룹 회장, 염경엽 감독 향해 쾌유 기원 메시지


최태원 SK 회장, 스포츠단 선수 화상 격려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입원 중인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에게 위로 메시지를 전하며 쾌유를 기원했다.
SK 구단 관계자는 26일 "최 회장이 애초 직접 병문안을 하려고 했지만, 염 감독이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의료진의 권고로 류준열 SK 와이번스 대표이사를 통해 위로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오후 5시께 염 감독에게 "쾌유를 빌며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그라운드로 복귀하길 바란다"면서 "감독으로서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한다. 감독을 비롯한 야구단 전체의 건강, 나아가 야구팬 모두가 즐겁고 행복하게 야구를 관람하는 것이 승패보다 중요하다"고 전했다.




염 감독은 25일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2회 초 수비 때 더그아웃에서 쓰러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된 염 감독은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촬영(MRI) 등 검진을 받았고 불충분한 식사와 수면, 과도한 스트레스로 심신이 불안정한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염 감독은 26일 오후에 다시 정밀 검사를 했다.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고, 복귀 시점도 알 수 없다.
야구계에서는 염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는 메시지가 이어졌다.
최 회장도 동참했다.
최 회장은 SK 구단에도 "프로야구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무관중 경기를 이어가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지친 국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멋진 플레이를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jiks7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