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박근혜, 서울구치소 도착·수감…'미결수용자' 신분

연합뉴스2017-03-31

박근혜, 서울구치소 도착·수감…'미결수용자' 신분
독방 배정할 듯…사진촬영·지문채취·수용자번호 지정

[박근혜 구속] 구속영장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송진원 최송아 기자 =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 장소인 서울구치소로 31일 호송됐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10층에 마련된 임시 유치시설에서 대기하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후 검찰의 K7 승용차를 타고 검찰청을 나섰다.
이 승용차는 이날 오전 4시 45분께 경기 의왕시 소재 서울구치소 정문을 통과해 안쪽으로 들어갔다.
[박근혜 구속] 영장 발부, 굳은 표정 박 전 대통령
박 전 대통령은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미결수용자 신분으로 즉시 수감 절차를 밟게 된다.
서울구치소 측은 '신입자'로 분류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사진촬영, 지문채취, 수용자 번호지정 등 법률이 정한 조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혼자 생활하는 '독거실'에 수용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sewon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