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SSG닷컴 "새벽배송 1년만에 72만명이 상품 4천100만개 주문"

연합뉴스2020-06-24

SSG닷컴 "새벽배송 1년만에 72만명이 상품 4천100만개 주문"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로 상품가짓수·처리건수 늘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지난 1년간 7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4천여만개의 상품을 신세계그룹 통합 온라인 쇼핑몰 SSG닷컴의 새벽배송으로 주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SSG닷컴이 새벽배송 진출 1주년을 맞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이달 23일까지 새벽배송 누적 구매고객은 72만명으로, 누적 주문 건수와 주문 상품 수도 각각 270만건, 4천100만개를 기록했다.
SSG닷컴의 새벽배송은 지난해 6월 27일 첫 시작했다.
SSG닷컴 새벽배송으로 주문하는 상품 수는 평균 15개로, 새벽 배송을 2회 이상 이용한 재구매율도 60% 달했다.
SSG닷컴은 자동화 설비 중심의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가 새벽배송 정착에 큰 역할을 했다고 해석했다.
네오는 '차세대 온라인 스토어'(NE.O, Next generation Online store)의 약자로, 경기도 용인시 보정동과 김포시에 3곳이 운영되고 있다.
SSG닷컴 1주년 [SSG닷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오로 인해 새벽배송으로 취급하는 상품 가짓수는 지난해 1만개에서 올해 2만8천개로 3배 가까이 늘었고, 하루 취급 건수도 2만건까지 증가했다.
또 물류 처리가 신속해지면서 배송권역도 서울 전 지역을 포함해 수도권 대부분으로 확대됐다.
SSG닷컴은 새벽배송을 시작하며 친환경 배송 시스템을 구축한 것도 높게 평가했다.
SSG닷컴은 배달용 스티로폼 박스를 대신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한 새벽배송용 보랭가방 '알비백' 10만개를 제작했고, 알비백은 고객의 큰 호응을 받으면서 재사용률이 95%까지 올랐다.
SSG닷컴은 알비백 사용으로 스티로폼 박스와 종이 포장재, 아이스팩 등 일회용품 1천80만개를 절감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를 무게로 바꾸면 7천290t에 이른다.
최우정 SSG닷컴 대표이사는 "새벽배송으로 상품 경쟁력과 친환경 배송 강화에도 힘써 서비스 시작 1년 만에 업계 판도를 바꿀 수 있었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