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춘천시 개방형 공모제·부시장 인사교류 두고 '시끌시끌'

연합뉴스2020-06-23

춘천시 개방형 공모제·부시장 인사교류 두고 '시끌시끌'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도와 부시장 인사교류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춘천시가 개방형 직위 공모를 추진하면서 공직사회 안팎으로 시끄럽다.
춘천시청[촬영 이상학]
춘천시는 시·군 부단체장 인사교류를 포함한 강원도 정기인사를 앞두고 부시장 인선에 강원도와 이견을 보이고 있다.
강원도는 올해 초 부임한 현 부시장이 유임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춘천시는 이번 정기인사에 자체 승진 방침을 세웠다.
양 기관이 협의를 벌였지만, 입장차만 확인한 상태다.
강원도는 타 시·군과의 인사교류 형평성과 현 춘천시 부시장이 부임 6개월에 불과한 것 등을 이유로 춘천시의 요구에 당혹감을 보이고 있지만, 춘천시는 지자체장 고유권한이라는 입장이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2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체 승진으로 가닥이 잡혔는데, 강원도와 이견은 있지만 갈등은 없다"고 말했다.

강원도 관계자는 "도 인사는 25일이나 26일 예정하고 있으며 춘천시와 인사에 대한 부분은 양측 입장을 협의 중에 있으며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공직사회에서는 이 같은 인사 갈등이 강원도와 춘천시 간 현안사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춘천시는 또 공모를 통해 임명하는 개방형 직위 등 외부 인사 임명에 대해서도 시의원이 문제를 제기하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다.
춘천시는 이재수 시장의 임기 시작 이후 개방형 직위로 시민소통담당관, 서울사무소장, 보건소장을 임명한 데 이어 민간 경력을 인정받아 마을자치담당, 전략홍보담당 등 주요 보직을 시간선택 임기제 등으로 뽑고 있다.
최근에는 4급 상당의 정책보좌관을 새롭게 신설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보건 시의원은 최근 시의회 5분 발언을 통해 "공무원들이 외부인사 영입으로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 사기 저하로 이어지고 결국 업무의 효율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강원도는 물론 전국 지자체에 사례가 많으며 10% 채용이 법률로 보장돼 있다"며 "상대적 박탈감이 아닌 같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기자간담회에서 밝혔다.
ha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